IT 뉴스
스폰서/이벤트 게시판
특가정보 게시판
추천리뷰
소니 h.ear go 2 리뷰
댓글이벤트
AZLA HORIZON 리뷰
댓글이벤트
측정 | 이어폰/헤드폰
측정 | DAP/DAC/앰프
스마트폰 / IT기기
이어폰 / 헤드폰
DAP / DAC / 앰프
제품 사용기
체험단 사용기
기기사진 게시판
장터
자유게시판
음악게시판
신고게시판
공식 청음샵
청음샵 청음 리스트
시코몰
 




로그인을 해 주세요

IT뉴스
신제품과 새로운 소식을 공유하는 공간입니다.
상호간의 예의를 지켜 주세요.

두기둥 
  美 '망중립성 원칙' 오늘부터 폐지..국내에도 영향 미칠까 2018/06/12

美 '망중립성 원칙' 오늘부터 폐지..국내에도 영향 미칠까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전역에서 11일(현지시간)부터 '망(網) 중립성(Net Neutrality) 원칙'이 폐지됐다.

'망 중립성'이란 인터넷 서비스를 전기·수도와 같은 일종의 공공재로 간주해 망(네트워크) 사업자(통신회사)가 웹 콘텐츠를 함부로 차단하거나 감속할 수 없도록 규정한 것이다. 다시 말해 인터넷에서 데이터를 주고받을 때 데이터의 내용에 따라 속도나 망 이용료에 차별을 두지 못하도록 한 것이다. 인터넷상에서 '정보의 평등 접근권'으로 불리기도 했다.

그러나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공화당이 장악한 미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지난해 12월 망 중립성 원칙 폐기 여부를 표결에 부쳐 3대 2로 폐기안을 통과시켰다. 약 6개월의 유예기간을 거쳐 이날부터 인터넷 서비스에 망 중립성 원칙이 적용되지 않게 됐다. 일간 USA투데이는 "망 중립성 원칙은 이제 역사가 됐다"고 전했다. IT 매체 '더 버지'는 "망 중립성은 드디어 사망했다"고 알렸다.

통신사업자와 인터넷 업계가 얽힌 네트워크 산업에는 일대 지각변동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버라이즌, 컴캐스트 같은 통신사업자가 합법적으로 인터넷 트래픽에 우선 순위를 부여하거나 특정 서비스를 차단할 수 있게 됨으로써 막강한 '갑'의 권한을 휘두르게 된다. 반면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등 인터넷 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 IT 기업들은 네트워크 트래픽에 관한 한 '을'의 위치에 놓이게 된다.

미국 내 최대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 기업인 넷플릭스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데이터가 많이 소모되는 동영상을 서비스해야 하기에 그만큼 트래픽에 민감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넷플릭스는 이미 망 중립성 폐기에 강력 반발하며 장기 법적 싸움을 예고했다. 넷플릭스 외에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등도 '오픈 인터넷'을 보호해야 한다며 연대 투쟁에 나설 것임을 시사했다.

국내 통신업계도 차세대 통신 5G 상용화를 앞두고 망 중립성 원칙을 완화할 것인지 유지할 것인지를 두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에서는 막대한 비용이 들어가는 5G 투자를 위해 통신업계를 중심으로 망 중립성 원칙을 완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고개를 들고 있지만, 인터넷 업계는 트래픽 비용 부담 증가를 우려하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http://v.media.daum.net/v/20180612054814734



늙은이
흠.... 국내서 시행된다면 끔찍할듯 2018-06-13
23:50:44

 


천하수
국내 시행시에는 이러한 커뮤니티 사이트는 기존의 통신사 한짓을 봐서는 죄다 접을 꺼 같네요 2018-06-14
13:29:09

 

     스크랩   목록보기
4174   LG V40 ThinQ 10월 4일 공개...독창적인 카메라 기능 탑재   모양모양 260
4173   LGD, 테스트 완료 전 OLED 애플라인 가동 강행    바람지기 241
4172   LG전자 조성진, 전근대적 노동착취 입막음·은폐 논란   바람지기 162
4171   [단독]핀펫특허 논란 확대…"TSMC도 침해"  [3] Angry 1464
4170   애플, 아이폰 배터리 교체비용 20~40달러 올린다   [8] 바람지기 1956
4169   [단독] LG전자 VC사업본부 배터리 사업 LG화학으로    바람지기 1072
4168   [시그널 단독] 흔들리는 LG그룹의 미래 먹거리…LG전자 VC사업부 인력 줄퇴사 사연은   바람지기 1115
4167   OLED, 번인 논란 가열…'일반 환경 문제 없다' vs '소재 특성상 불가피'  [2] 바람지기 1776
4166   아이폰 신제품 3종 공개! 역대 가장 큰 디스플레이 "한국시각 13일 오전 2시"   ckfcx 2539
4165   구글과 함께하는 일상 '구글홈'  [2] ckfcx 970
4164   [월요기획] ‘적자 늪’ 모바일 사업, LG는 왜 접지 못 하나  [3] 바람지기 1525
4163    조성진 LG전자 부회장, 스마트폰 '부진' 불구 느긋한 이유  [2] 바람지기 1198
4162   LG전자, BTS 마케팅 강화…효과 미지수라는데   [2] 바람지기 893
4161   샤오미 '포코 F1' 카메라 샘플…알고보니 '미 믹스2S'로 찍은 사진   nononono 1475
4160   [잇츠IT] LG는 왜 비슷한 스마트폰들을 내놓을까  [1] 바람지기 1008
4159   조성진 성공 방정식, 핸드폰에는 왜 안통할까?  [2] 바람지기 1499
4158   갤럭시노트9 빛샘 현상… 조립 불량 vs 광원 반사  [1] 놋4엣지 2927
4157   충격반전, 갤럭시노트9와 픽셀2 XL의 야간사진 대결 결과?  [2] 놋4엣지 1904
4156   ‘업그레이드 LG’ 실현… 스마트폰 사후지원 총력  [2] 바람지기 1458
4155   'LG G5' 안드로이드 8.0 오레오 업데이트 개시.. 달라진 점은?  [1] 바람지기 1070
4154   삼성 갤S7 사용자들 "OS 업데이트 후 발열·무한부팅" 주장  [1] 놋4엣지 1954
4153   안드로이드 펌웨어 취약점 발견…LG·ZTE 등 해당  [3] 바람지기 2071
4152   LG V35, 아마존에서 28만원 할인 판매  [3] 바람지기 2150
4151   글로벌 지도 서비스 '히어', 2018년 상반기 위치기반 플랫폼 서비스 1위 올라  [2] 감기대장 1176
4150   중국 출시 앞둔 갤럭시노트9 사전예약 한숨 [출처: 중앙일보]  [4] flffkf 1954
  목록보기    다음페이지    1 [2][3][4][5]..[167] [다음 5개]